3D프린팅연구조합, 기술동향 및 활성화를 위한 세미나 개최

차주경 기자
입력 2014.12.08 09:24 수정 2014.12.08 09:45
[IT조선 차주경] 3D프린팅연구조합은 11일 경남테크노파크 본부동 강당에서 ‘3D프린팅 기술동향 및 활성화를 위한 세미나’를 개최한다. 

경남 창원지역은 우주항공, 방산, 금형, 주조산업 등 기존산업에서 구조고도화를 위한 디지털 매뉴팩처링으로 재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이번 세미나는 이를 촉진시키기 위한 것.
3D프린팅연구조합 세미나 (사진=3D프린팅연구조합)
3D프린팅연구조합 주최로 진행되는 이번 세미나에서는 한양대학교 이재성 교수의 “한국 3D프린팅 기술로드맵 수립 방향과 전망”,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이낙규 박사의 “3D프린팅 활용 제조혁신 방안과 제조 현장 적용사례”, 재료연구소 유지훈 박사의 “3D프린틴용 금속분말 개발기술동향과 전망” 등의 주제가 발표된다.

재료연구소 이정환 박사의 “금형분야의 3D프린팅 응용사례와 기술이슈”, 두산중공업 조현철 박사의 “발전용 부품의 금속기반 3D프린팅 기술 활용 전망”, 3D프린팅연구조합 강민철 박사의 “3D프린터를 이용한 정밀주조/사형주조 기술동향” 주제도 돋보인다.

3D프린팅연구조합 신홍현 이사장은 “이번 세미나를 통해 소재 및 3D프린팅 산업발전 및 정부 정책방향에 대한 이해를 돕고 지역 기업들의 3D프린팅 관련 기술 활용의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차주경 기자 reinerr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