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앱스토어 가격 2배 인상…애플 "극심한 루블화 환율 변동 때문"

김준혁
입력 2014.12.20 11:10 수정 2014.12.20 11:30

[IT조선 김준혁] 애플이 러시아 루블화 폭락으로 판매를 중단했던 온라인 앱스토어의 애플리케이션 가격을 인상하며 재판매를 시작했다.


IT전문매체 나인투파이브맥에 따르면 19일(현지시간) 애플은 러시아 앱스토어 내 애플리케이션 가격을 환률 변경에 따라 가격을 올렸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애플은 지난 16일(현지시간) 러시아 루블화 환율 폭등과 관련해 현지 온라인 판매를 중단한바 있다.


애플은 이날 성명을 통해 러시아의 극심한 루블화 환율 변동으로 인해 앱스토어 가격을 인상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한편, 러시아 내 애플 앱스토어 애플리케이션의 99%는 현재 62루블로 판매되고 있으며, 이는 지난해와 비교했을 때 약 100% 인상된 가격이다.


 

사진=러시아 애플 앱스토어


김준혁 기자 innova33@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