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노그리드-그루터, 차세대 먹거리 ‘클라우드와 빅데이터 결합’

유진상 기자
입력 2015.01.08 16:30 수정 2015.01.08 16:52
[IT조선 유진상] 차세대 먹거리인 클라우드와 빅데이터 시장을 위해 전문 기업들이 뭉쳤다. 

권영길 그루터 대표(왼쪽)와 조호견 이노그리드 대표(사진=이노그리드)
이노그리드(대표 조호견)와 그루터(권영길)가 전략적 제휴를 맺고 클라우드와 빅데이터 기술을 결합해 공공 및 엔터프라이즈, 퍼블릭·프라이빗 클라우드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이노그리드는 클라우드 전문 기업으로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를 운영하고, 프라이빗 클라우드 구축 솔루션을 갖고 있다. 그루터는 빅데이터 전문 회사로, 오픈소스 기반 데이터웨어하우스(DW) 시스템 ‘타조’ 엔진 기반의 빅데이터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다.

양사는 이노그리드의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 솔루션 ‘클라우드잇’ 과 그루터의 빅데이터 솔루션 ’GDT(Gruter Distribution of Tajo)’를 결합해 클라우드와 빅데이터 솔루션을 통합 공급해 나갈 방침이다. 특히 간편한 구축을 위한 패키지 제품 공급은 물론, 퍼블릭과 프라이빗  클라우드 시장 등으로 빅데이터가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사업 영역도 확대시켜 나갈 계획이다.
 
조호견 이노그리드 대표는 “양사의 협력을 통해 클라우드 기반의 다양한 SaaS모델이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하는 한편, 기술투자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진상 기자 jinsang@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