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10개월간 글로벌 벤처기업 육성 나선다

최재필 기자
입력 2015.01.12 09:28 수정 2015.01.12 09:48

[IT조선 최재필] SK텔레콤의 대표적인 창업지원 프로그램으로 자리잡은 '브라보! 리스타트'가 글로벌 벤처기업 육성에 나선다.
 
SK텔레콤(사장 장동현)은 20대부터 50대에 걸친 11개 창업팀으로 구성된 '브라보! 리스타트' 3기 발대식을 갖고, 10개월간의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을 시작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미지=SK텔레콤


 
이번에 선정된 '브라보! 리스타트' 3기 창업 아이템은 ‘시각 장애인을 위한 웨어러블 스마트워치’를 비롯한 휴대용 음악작곡∙편집 디바이스 등으로, 국내는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도 사업화 가능성이 높다는 평가다.

이에 따라 SK텔레콤은 이번 ‘브라보! 리스타트’ 3기 업체 중 글로벌 시장에서 성공 스토리를 만들 수 있는 벤처 육성을 목표로 적극 지원 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모집 단계부터 ICT 분야에서 사업화 가능성과 SK텔레콤이 보유한 ICT 기술과 연계성 평가를 강화했으며, 지원대상도 기존의 4050세대를 포함한 전 연령대로 확대했다.
 
또한 스타트업 기업들의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 꼽히는 자금 및 판로확보를 위해 창업기업들의 벤처펀드 투자유치 및 매출 확보를 적극 도와 실질적 지원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이번에 선정된 창업팀들은 향후 10개월 동안 명동 소재 ‘행복창업지원센터’에서 비즈니스모델을 점검받고, 경영교육·성장자금 조달을 위해 SK텔레콤 및 외부 전문가들로부터 1:1 멘토링을 제공받게 된다.
 
하성호 SK텔레콤 CR부문장은 "이번에 선정된 ‘브라보! 리스타트’ 3기 11개팀과 SK텔레콤간 협업을 확대해 창업기업에 실질적인 지원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라고 말했다.

최재필 기자 jpchoi@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