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북미국제오토쇼에서 차세대 ‘쉐보레 볼트’ 공개

김준혁
입력 2015.01.13 10:35 수정 2015.01.13 10:49

[IT조선 김준혁] 쉐보레가 미국 디트로이트 코보 센터에서 개막하는 ’2015 북미국제오토쇼’에서 주행거리 연장 전기차 볼트의 차세대 모델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차세대 볼트는 전용 리튬 이온 배터리와 드라이브 유닛, 주행거리 연장 시스템으로 이뤄진 볼텍(Voltec) 시스템을 통해 순수 전기모드로 80km, 1회 충전으로 640km 이상의 주행거리를 확보했다. 차세대 볼트는 순수 전기모드 및 일반주행 상황에서 모두 작동하는 두 개의 전기모터를 통해 2.6초만에 49km/h에 도달하며, 97km/h를 8.4초에 주파해 1세대 모델 대비 19% 향상된 가속 성능을 제공한다.


 

사진=GM

 


차세대 볼트는 날렵하고 대담한 디자인, 공기저항을 최소화한 스타일링과 더불어, 5인승으로 새롭게 디자인된 인테리어를 바탕으로 차량 활용성을 극대화하고 최첨단 주행거리 향상 기술을 구현했다. 아울러 배터리 충전 상태와 실시간 정보에 이르기까지의 모든 정보를 가장 직관적이고 이해하기 쉬운 그래픽으로 보여주고 손쉽게 조작하도록 설계해 한층 편리한 주행 경험을 선사한다.


 

사진=GM

 


LG화학과 공동 개발한 18.4kWh 용량의 배터리 셀을 장착해 에너지 축적 능력을 배가했으며, 기존 배터리 셀(288개)을 192개로 획기적으로 줄여 차량 중량을 9.8kg 감소시키고 에너지 효율을 극대화 하는 한편, 배터리 팩을 차량 하부에 장착해 최적의 무게중심을 구현했다.


 

사진=GM

 


앨런 베이티 GM 북미 사장은 “차세대 쉐보레 볼트는 고객들에게 탁월한 전기차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며 “기존 수 천명의 고객들로부터 얻은 데이터를 바탕으로 업계 최고 수준의 플러그인 전기차를 개발했다”고 말했다.


한편, GM은 이번 북미국제오토쇼에서 캐딜락의 고성능 모델 CTS-V와 뷰익 아베니어 컨셉카 등 주력 브랜드의 신모델과 컨셉카를 선보인다.


 

사진=GM


김준혁 기자 innova33@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