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화웨이, 작년 글로벌 예상 매출액 50조 달성

최재필 기자
입력 2015.01.14 13:27 수정 2015.01.14 13:51

[IT조선 최재필] 중국 스마트폰 제조업체 화웨이가 지난해 글로벌 매출 예상액이 전년 동기 대비 약 20% 증가한  약 2870억 위안~2890억 위안(한화로 약 50조 1188억~50조 4680억 원)에 달한다고 14일 밝혔다.

멍 완저우 화웨이 최고재무책임자(CFO)는 "화웨이의 2014년 주요 사업 순이익이 약 339억 위안~343억 위안(한화로 약 5조 9199억~5조 9898억 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마진율은 12%로 2013년과 비슷한 수준이다. 

중국 심천에 위치한 화웨이 R&D센터 외부전경 (사진=화웨이)

지난해 화웨이는 ▲캐리어 ▲엔터프라이즈 ▲컨슈머 등 총 3개의 사업 부문에서 모두 탄탄한 성장세를 기록했다.

Ÿ부문별로 살펴보면, 캐리어 네트워크 사업부의 수익은 전년도 대비 약 15% 성장했다. 전 세계 3G 투자의 꾸준한 증가와 4G 투자의 급증이 이같은 성장세를 나타낸 것으로 분석된다.

Ÿ엔터프라이즈 사업부는 약 27%의 성장을 기록했다. 엔터프라이즈 사업부의 꾸준한 성장을 통해 화웨이는 전 세계 상위 500대 기업 중 100여 개 이상의 기업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화웨이는 클라우드 컴퓨팅 및 빅데이터 분야의 선두 기업인 SAP와 액센추어(Accenture)와 함께 공동 혁신을 위한 전략적 제휴를 체결했다.

Ÿ컨슈머 사업부는 약 32%의 수익 상승을 기록했다. 급속히 성장하고 있는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화웨이의 미드레인지와 하이엔드 단말기의 매출이 증가했으며, 특히 신흥시장에서 강력한 성장세를 보였다는 평가다.
 
멍 완저우 CFO는 "지난해 화웨이가 괄목할만한 성장을 기록할 수 있었던 것은 고객 중심 및 헌식적인 직원들을 화웨이의 기초로 여기는 화웨이의 핵심 가치 강화와, 직원들의 동기 부여를 위한 경영 및 조직적인 변화를 지속적으로 이끌어 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최재필 기자 jpchoi@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