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청, 고성장 기업 본격 육성한다

유진상 기자
입력 2015.01.28 19:08 수정 2015.01.28 19:09
[IT조선 유진상] 중소기업청이 2017년까지 1500개 고성장 기업을 본격적으로 육성 발굴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수출, 정책자금, R&D를 패키지로 지원하는 한편, 2017년까지 3년간 1조 1550억원을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중기청 고성장 기업 지원 예산안(표=중기청)
중소기업청은 고용효과가 높은 고성장(가젤형) 기업을 발굴 육성하는 고성장 기업 육성 프로그램을 본격 추진할 방침이라고 28일 밝혔다. 

지원대상은 최근 3년간 연평균 매출 또는 고용증가율이 20% 이상인 기업이다. 다만 지방에 있는 기업(연평균 15% 이상)과 만 29세 미만의 청년층 고용기업(청년 고용 1명당 1.5명으로 가중계산)에 한해 지원기준을 확대한다.

중기청은 이들 기업에 대해 정책자금(9300억원), 수출마케팅(1250억원), 연구개발(1000억원)을 패키지로 연계해 지원할 방침이다.

정책자금 융자사업의 경우 고성장 기업의 자금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전용자금을 별도로 편성해 운영하고, 대출 한도(45억원→70억원)와 업력 제한(7년→4년)을 확대한다.

또 고성장 기업의 글로벌화를 촉진하기 위해 '글로벌 역량진단 및 마케팅 계획의 적정성 평가'를 진행하고, '고성장 기업 전용 연구개발 트랙'을 신설해 연구개발 기간 2년 동안 최대 5억원을 지원할 방침이다.

중기청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사업공고를 29일에 낸 뒤 다음 달 2∼25일 지원신청을 받는다. 

중기청 관계자는 "일자리 창출 효과가 높은 고성장 기업이 창의적 기술혁신과 능동적인 성장기회 포착능력을 강화해 지속적인 고용창출의 원천 역할을 수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진상 기자 jinsang@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