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제윤 금융위원장 “하나·외환은행 통합 예비인가 2월 중 의결” 시사

김남규 기자
입력 2015.01.30 14:36 수정 2015.01.30 14:55

[IT조선 김남규] 하나은행과 외환은행의 통합 예비인가가 이르면 오는 2월 중 처리될 예정이다.

신제윤 금융위원장은 30일 서울여자상업고등학교에서의 강연 이후, 대기 중이던 기자들과 만나 “하나·외환은행 통합 승인 여부는 법과 원칙에 따라 2월 중에는 어느 쪽이든 의결해야 하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통합 거부 의사를 밝히고 연일 금융위 앞에서 시위 중인 외환은행 노동조합 항의 의사에 대해서는 “우리는 우리 판단으로 결정할 것”이라며, 2월 11일로 예정된 금융위 정례회의에서 예비 인가가 승인될 수 있다는 점을 시사했다.

하나은행과 외환은행은 지난 19일 금융위에 예비인가 신청서를 제출한 상태로, 금융위는 당초 지난 28일 열린 금융위 정례회의에서 인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금융위는 검토 시간이 부족했다는 이유로 회의에 안건을 상정하지 않았다.

이어 신 위원장은 지난해 무산된 우리은행 민영화의 상반기 재추진 의사에 대해서는 언급했다.

신제윤 위원장은 “(매각방식은) 기존에 여러 시도가 있었으니까 이번에는 조금 다른 방법으로 할까 고민하고 있다”며 “공적자금관리위원회와 논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대우증권 매각에 대해서는 “증시 상황과 연계돼 있으니까 시장 상황을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김남규 기자 ngk@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