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은행, 중기청과 포괄적 통일금융 업무협약 체결

김남규 기자
입력 2015.02.03 16:40 수정 2015.02.03 17:02

[IT조선 김남규] IBK기업은행(은행장 권선주)은 3일 서울 을지로 본점에서 중소기업청(청장 한정화)과 ‘통일금융 활성화를 위한 포괄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권선주 기업은행장(오른쪽)과 한정화 중소기업청장이 협약식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IBK기업은행)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체계적인 통일금융지원 방안을 공동으로 마련하고 통일시대를 대비해 중소기업 맞춤형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

기업은행은 통일 관련 기업에 최대 연 0.5%p까지 우대금리를 제공하고 발생이자의 일부를 통일 관련 단체에 기부하는 ‘IBK통일대박기원통장’과 5000만 원 이내에서 최대 연 2.0%p까지 금리감면이 가능한 ‘북한이탈주민 창업자금대출’을 출시했다.

또한 중소기업청의 창업인프라 시스템인 ‘인큐베이팅 프로그램’과 ‘IBK통일컨설팅’을 활용해 ‘성공적인 탈북민 창업지원 모델’을 만들기로 했다.

김남규 기자 ngk@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