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엔터, 상반기 신작 게임 20개 러시

박철현 기자
입력 2015.02.04 16:07 수정 2015.02.04 17:16

[IT조선 박철현] NHN엔터테인먼트(대표 정우진)는 2014년 4분기 실적발표 후 컨퍼런스콜을 통해 올 상반기 중 간편결제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간편결제 서비스 출시는 유상증자로 확보할 3485억원 가운데 1500억원 가량을 투입, 간편결제 서비스 이용자 및 가맹점 확보에 집중 투자할 방침이다.

정우진 NHN엔터 대표는 “간편결제 서비스 시장 선점이 중요하다"며 "약 1500억원을 가입자와 가맹점 확보 위해 공격적으로 집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현식 NHN엔터 최고재무책임자(CFO)도 “1500억원 대부분을 가맹점과 유저 확보 위한 영업지원 비용과 마케팅비로 활용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NHN엔터가 준비중인 간편결제 서비스는 기존보다 많은 결제 방식이 도입된다. 안 CFO는 간편결제 서비스에 대해 “현재 자세하기 말하기는 어렵지만, 기존보다 많은 결제수단과 방법이 가능한 간편결제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NHN엔터는 간편 결제서비스와 함께 크로스보더 전자상거래를 준비하고 있다. 이를 통해 미국과 일본, 중국, 한국에 주로 거점을 두고 각 나라별로 수익을 추구할 계획이다. 소비자거래(B2C) 중심이 아닌 회사 간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방법식으로 구상중이다.

이밖에 게임 사업에 대해서는 올해 상반기 다수의 신작게임을 출시해 성과를 낸다는 계획이다. 정 대표는 “올 상반기 20여개 게임을 출시를 준비하며, 이에 대한 마케팅을 본격 수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웹툰플랫폼 코미코의 마케팅도 강화한다. 하루 사용자(DAU) 200만명을 기록 중인 코미코에 공격적 마케팅을 통한 성과를 낼 방침으로, 향후 서적이나 애니메이션 등 관련 상품판매도 준비하고 있다.

박철현 기자 pch@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