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3D프린팅협회, 자동차부품협회와 협력해 시장 진흥 이끈다

차주경 기자
입력 2015.02.16 09:26 수정 2015.02.16 09:43

[IT조선 차주경] 한국3D프린팅협회(협회장 최진성)는 13일 SKT 타워 32층 임원회의실에서 자동차부품협회와 업무협약식을 체결했다. 

3D 프린팅은 자동차 설계는 물론 제조 공정에도 큰 영향을 미친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3D프린팅 관련 연구 및 정보교류, 자동차 대체부품 개발 공동연구, 중소기업 3D프린터 장비 및 R&D 지원 등의 각종 연구 활동, 물·인적 교류 등 상호협력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한국3D프린팅협회, 자동차부품협회와 MOU 체결 (사진=한국3D프린팅협회)

한국3D프린팅협회는 자동차 산업의 3D프린팅 기술기반 조성 및 활성화를 위해 자동차 대체부품 개발 공동연구 , 자동차부품 3D프린터 교육 및 기술지원, 중소기업 3D프린터 장비 및 R&D 지원, 3D프린터 및 자동차 대체부품 활성화 추진 및 대국민 홍보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또한, 연내 자동차 산업의 3D프린팅 융합을 주제로 3DPrinting Automobile Day를 계획하고 있다.

김석원 자동차부품협회장은 "한국자동차부품협회는 이번 업무협약을 기점으로 자동차 산업과 3D프린팅 산업의 융합을 통해 우수한 기술력과 공급능력을 갖춘 중소기업을 육성·발굴해 소비자의 권익을 보호하고 국내 자동차부품 시장의 건전한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차주경 기자 reinerr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