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용 블랙박스 사기 '급증'… 소비자 주의해야

이진 기자
입력 2015.03.05 15:53 수정 2015.03.05 16:58
[IT조선 이진] 차량용 블랙박스를 무료로 주겠다며 소비자에게 접근해 교묘한 방법으로 구입대금을 신용카드로 결제하게 하는 얌체상술이 끊이지 않고 있어 소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은 방문판매사업자 등의 차량용 블랙박스 무료장착 상술에 속아 구입대금을 신용카드로 결제한 소비자피해 상담이 2012년부터 2015년 2월 말까지 244건 접수됐으며, 지난 해부터 크게 증가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이 중 상술유형이 확인된 208건을 분석한 결과, 블랙박스가 무료라며 접근해 장착한 후 선불식 통화권 구입을 유도하지만 결국 통화권을 지급하지 않거나 일부 금액만 지급한 후 연락을 끊는 '선불식 통화권 지급' 상술이 83건(39.9%)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신용카드 포인트로 블랙박스 구입이 가능하다며 포인트 적립 가능 여부를 조회하겠다는 명목으로 신용카드 번호를 알아낸 뒤 대금을 임의로 결제한 '신용카드 포인트로 구입 권유' 상술이 74건(35.6%)이었다.
  
또한 이동통신요금 결제수단을 신용카드로 변경 시 블랙박스를 무상으로 장착해주겠다고 한 후 대금을 임의로 결제한 '이동통신요금 결제수단 변경' 상술이 29건(13.9%), 결제된 블랙박스 대금을 일정기간 동안 통장으로 환급해주거나 무료주유권으로 주겠다고 한 후 이행하지 않는 등의 '결제금액 환급·무료주유권 지급' 상술이 22건(10.6%)으로 나타났다.  

소비자피해 상담 244건 중 결제금액이 확인된 196건을 금액대별로 살펴보면, '100만원 이상 200만원 미만'이 99건(50.5%)으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고 '100만원 미만' 79건(40.3%), 200만원 이상 300만원 미만' 9건(4.6%) 등에 달했다. 

한국소비자원은 관계자는 "교묘한 상술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무료장착, 무료 통화권 제공 등 무료라는 말에 현혹되지 말아야 한다"며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계약일로부터 14일 이내 서면으로 방문판매사업자 및 신용카드사에 청약철회를 요구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