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롯데그룹, 1조 200억원에 KT렌탈 주식매매계약 체결

최재필 기자
입력 2015.03.12 08:25 수정 2015.03.12 09:30

[IT조선 최재필] KT(회장 황창규)와 롯데그룹(회장 신동빈)은 KT렌탈에 대한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미지=KT

KT는 지난 2월 18일 KT렌탈 매각의 우선 협상 대상자로 롯데그룹을 선정했으며, 이후 협상절차를 거쳐 11일 KT가 보유한 지분 58% 및 기타 재무적 투자자들이 보유한 지분 42%까지 포함해 지분 100%에 대한 주식매매계약을 호텔롯데와 1조 200억원에 체결했다.
 
KT는 주식 매각을 통해 확보한 자금을 재무건전성 강화 및 정보통신기술(ICT) 역량 강화에 활용할 계획이다.
 
롯데그룹은 유통, 금융, 관광서비스 등 그룹 사업들과 연계해 렌터카 업종을 그룹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키워나갈 계획으로 KT렌탈 인력도 승계한다는 방침이다. 롯데는 지난 2009년부터 약 30건의 인수합병(M&A) 후 인위적 구조조정에 나선 적이 없다.
 
KT와 롯데그룹은 KT렌탈 매각을 계기로 양 그룹사간 다양한 협력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최재필 기자 jpchoi@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