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화학, 대림대학교 학생 3D 프린팅 인력으로 양성 지원한다

차주경 기자
입력 2015.03.18 14:09 수정 2015.03.18 14:27
[IT조선 차주경] 대림화학(대표 신홍현)이 대림대학교(총장 남중수)와 ‘3D프린팅 전문 인력 양성을 위한 산학 협력’을 체결하고 3D프린팅 메이커 양성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대림화학은 대림대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3D프린팅 기술 지원 및 관련 교육을 진행한다. 또한 다양한 3D프린팅 소재를 제공해 학생들이 보다 손쉽게 3D프린팅을 실습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단순 소재 지원을 넘어 상호 협력을 통한 소재 개발 및 연구 등의 프로젝트도 진행된다. 
 
대림화학이 대림대와 3D 프린팅 인력 양성을 위한 협력을 맺었다. (사진=대림화학)
대림화학은 이후 교육받은 3D프린팅 인재들이 실제 산업 현장에서 일하며 3D프린팅 산업 발전에 주도적으로 기여할 수 있도록 관련 우수 인력 채용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신홍현 대림화학 대표는  “다양한 연구 기관과의 지속적인 산학 협력을 통해 사회적으로 늘어나는 3D프린팅 전문 인력에 대한 수요에 대비하고, ‘3D프린팅 메이커 1000만 양성’을 위한 실질적인 기틀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차주경 기자 reinerr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