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쉐린타이어, BMW에 21인치 슈퍼카 전용 미쉐린타이어 독점공급

김형원 기자
입력 2015.03.18 10:20 수정 2015.03.18 10:37

[IT조선 김형원] 미쉐린타이어는 신형 BMW X5 M과 X6 M에 슈퍼카를 위해 개발된 초고성능 타이어 ‘미쉐린 파일롯 슈퍼 스포츠’(MICHELIN PILOT SUPER SPORT)를 공급한다고 밝혔다.

미쉐린타이어는 BMW M3, M4, M5, M6에 이어 고성능 SUV 차량의 대명사인 X5 M과 X6 M에 21인치 단독 공급 타이어로 선정되며 고성능 프리미엄 차량의 파트너로서 입지를 강화했다.

이번에 공급되는  ‘미쉐린 파일롯 슈퍼 스포츠’는 르망 24시 레이싱 타이어 기술을 적용하고 제품 개발 초기부터 포르쉐, BMW M, 페라리 같은 세계 최고 자동차 메이커의 엔지니어들이 함께 참여했다. 미쉐린의 대표 초고성능 타이어인 이 제품은 BMW M 시리즈뿐 아니라 페라리 458 이탈리아, 포르쉐 카레라GT 등 대표적 글로벌 슈퍼카에 신차용 타이어로 장착된다.

‘미쉐린 파일롯 슈퍼 스포츠’는 유럽연합의 공식 인증기관인 튀브 주트 (TUV SUD)가 주요 타이어 메이커의 UHP타이어(245/40 ZR 18Y)와 비교 테스트한 결과 스피드는 물론 젖은 노면의 제동력 등 전 부문에서 모두 최고성능을 기록했다.

부문별로는 ‘파일롯 슈퍼 스포츠’의 랩 타임(2600m 트랙 기준)은 1분22초53으로 나머지 5개 타이어의 평균 랩 타임인 1분23초 59보다 1초06이나 빨랐다. 또한 젖은 노면에서의 제동거리는 25.4m로 나머지 5개 타이어의 평균 제동거리 26.6m보다 1.2m 짧았다.

미쉐린타이어는 파일롯 슈퍼 스포츠에 트와론(Twaron) 소재의 벨트, 듀얼-컴파운드(Dual-Compound) 트레드, 가변 접지 패치(Variable Contact Patch) 2.0 등 3가지 혁신기술을 적용해 항공기의 타이어에서 요구되는 기술 표준을 충족할 정도의 안전성을 확보하면서도 고속주행시의 핸들링과 퍼포먼스를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이미지=미쉐린타이어

 

김형원 기자 akiki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