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크샵, 스마트폰 전용 초소형 카드 결제 단말기 '셀포켓' 출시

이상훈
입력 2015.03.19 11:32 수정 2015.03.19 14:25

[IT조선 이상훈] 전자상거래 통합솔루션 ‘메이크샵(대표 김기록)’은 스마트폰 전용 초소형 카드 결제 단말기인 ‘셀포켓’을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셀포켓은 700만 소상공인을 위한 스마트폰 전용 앱 포스(APP POS)로, 시간과 장소에 구애 받지 않고 앱과 전용 단말기만 있으면 기존 카드 결제 단말기보다 뛰어난 휴대성과 비용 절감 효과를 누릴 수 있다.

사진=메이크샵


특히 셀포켓은 업종을 가리지 않고 사용할 수 있는 장점을 갖고 있다. 카드 단말기가 필요하지만 도입하기 힘든 영농인, 전통시장 상인, 쇼핑몰 사업자 등 온·오프라인 경계 없이 다양한 분야에서 이용할 수 있다.

 
또한 셀포켓은 카드, 현금 결제뿐 아니라 일간, 주간, 월간 단위로 매출 정산이 가능해 일일이 정리할 수 없었던 하루 매상을 간편하게 정산할 수 있다.
 
유명균 메이크샵 O2O플랫폼 팀장은 “셀포켓은 대한민국 자영업자라면 누구나 사용이 가능하며, 기존 카드 결제 단말기보다 금전적인 비용을 줄일 수 있다. 간단한 사용법으로 카드 결제는 물론 현금영수증 발급, 상품 바코드 등록 및 스캔 등 다양한 간편 결제 기능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상훈 기자 hifidelity@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