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 코믹스, ‘엠툰’ 서비스 1개월 만에 100만 가입자 돌파

박철현 기자
입력 2015.04.01 09:09 수정 2015.04.01 09:23

[IT조선 박철현] 엘 코믹스(대표 정재원)는 자사의 웹툰 서비스 엠툰이 가입자 100만명을 돌파했다고 1일 밝혔다.

‘엠툰’은 지난달 1일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 유료 웹툰 사이트로 특별한 광고나 마케팅 없이 오로지 가입자들의 입소문을 통해 100만명의 회원을 모집했다.

특히 ‘엠툰’은 부분 유료화 방식의 웹툰 서비스로 이메일 주소만 있으면 회원가입이 가능하다. 가입자는 연재 중인 작품 중 일부를 무료로 볼 수 있으며, 현재 350편 이상의 디지털 만화를 연재 중이다. 이 중 순수 창작 웹툰은 100여편, 출판 만화를 디지털로 바꾼 작품은 250편이다.

등록된 만화의 연재 화수는 2000화가 넘으며 연재 작가는 50명 이상이다. 현재 엠툰에서 서비스 중인 웹툰 중에서는 민 글, 백승훈 그림의 ‘통’이 가장 큰 인기다.

‘엠툰’은 스마트툰 서비스를 제공, 유저들의 만족도를 높였다. 스마트툰은 스토리 전개에 맞게 상화좌우 이동 효과를 내는 기능으로 콘텐츠에 생동감이 더해져 더욱 재미있게 웹툰을 감상할 수 있다.

정재원 엘 코믹스 대표는 “국내뿐 아니라 일본에서도 엠툰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있어 공급을 논의 중”이라며, “엠툰이 보유한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일본을 시작으로 대만, 동남아시아 등 해외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철현 기자 pch@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