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산업부, 2015년도 공중선 정비계획 확정

이진 기자
입력 2015.04.01 09:56 수정 2015.04.01 11:07

[IT조선 이진] 전주 위를 어지럽게 지나가는 전선에 대한 정비 작업이 지속 추진되고 있는 가운데 올해 계획이 최종 확정됐다. 


미래창조과학부(이하 미래부)와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는 지난달 30일부터 31일까지 '제10차 공중선 정비 정책협의회(서면회의)'를 통해 '2015년도 공중선 정비사업 계획(안)'을 확정했다고 1일 밝혔다.


공중선 정비사업은 전국의 공중선을 체계적으로 정비해 국민생활 안전과 도시미관 개선을 도모하고자 하는 사업이다.


정부는 2013년부터 2017년까지를 1단계로 확정하고 인구 50만 이상인 20개 대도시의 공중선을 우선 정비한다. 2단계에 해당하는 2018년부터 2022년까지는 나머지 중·소 도시 지역의 공중선을 정비한다.


미래부와 산업부는 '공중선 정비 종합계획'에 따라 매년 사업계획을 수립하고 추진해 왔다.


올해 사업계획은 20개 도시의 지자체 공무원과 한전 및 방송·통신사업자(이하 정비사업자) 등으로 구성된 '지역별 공중선 정비 추진협의회'가 지난해 10월부터 12월까지 지역내 공중선 실태를 조사한 결과를 바탕으로 마련했다.


올해 사업계획에 따라 정비사업자는 20개 도시 내 184개 구역의 공중선 정리사업에 총 2571억원을 투자하고, 78개 구간의 지중화사업에 642억원 등 총 3213억원을 투자해 전주 위에 난립한 공중선을 정비해 나갈 계획이다. 


공중선 정비 정책협의회 위원장인 최재유 미래부 제2차관은 "ICT 및 전력산업의 중요한 인프라인 공중선 정비는 국민생활 안전과 도시미관 개선 뿐만 아니라 투자확대에 따른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수 있다"며 "정부부처·지자체·정비사업자가 상호 협력해 국민이 공중선은 안전하고 깨끗한 기반시설이라고 인식할 수 있도록 정비 및 유지 관리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