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그룹, 새터민 정착사업 지원

김남규 기자
입력 2015.04.10 16:11 수정 2015.04.10 16:24

[IT조선 김남규] 하나금융그룹(회장 김정태)은 통일부 산하 북한 이탈주민 지원재단인 남북하나재단(이사장 정옥임)의 탈북 새터민 정착사업을 적극 지원키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과 정옥임 남북하나재단 이사장이 새터민 교육 및 의료를 위한 지원금 전달식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하나금융그룹)

하나금융그룹은 이날 을지로 하나금융지주 본사에서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 정옥임 남북하나재단 이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기부금 전달식을 갖고, 탈북 새터민의 생활 안정과 청소년 교육을 통한 통일 꿈나무 양성에 기여하기로 했다.

기부금은 하나금융그룹이 중점 사회공헌 분야로 선정한 탈북 새터민 지원을 위해 남북하나재단의 통일 꿈나무 청소년 장학지원 사업과 의료비 지원사업 후원을 위해 쓰여질 예정이다.

이날 기부금 전달식에서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탈북 새터민 지원은 그룹 미션인 ‘함께 성장하고 행복을 나누는 금융’을 위한 작은 실천의 일환”이라며 “앞으로 다가올 통일 시대의 주역이 될 새터민들이 우리 사회의 당당한 일원으로 정착하고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김남규 기자 ngk@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