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파이낸셜서비스, 'MB-Sure 잔가보장 프로그램' 출시

정치연 기자
입력 2015.04.20 15:03 수정 2015.04.20 15:24

[IT조선 정치연] 메르세데스-벤츠 파이낸셜서비스코리아(대표 아디 오펙)는 벤츠 전 차종 대상으로 'MB-Sure 잔가보장 프로그램'을 출시한다고 20일 밝혔다.

MB-Sure는 리스 상품에만 적용되던 만기 반납 옵션을 할부 구매에도 적용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히고, 부담 없는 월 납입금으로 고객 부담을 최소화한 잔가보장형 할부 상품이다. 이를 통해 차량 구매부터 중고차 매각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한다.

벤츠 전 차종을 대상으로 하는 'MB-Sure 잔가보장 프로그램' (사진=벤츠 파이낸셜서비스코리아)
또 MB-Sure는 저렴한 월 납입금으로 차량을 이용하다 잔존가치를 보장 받고 반납하므로 만기 시 벤츠의 다른 차종으로 갈아타기를 원하는 고객에게도 안성맞춤이다. 중고차 매각 시 매각 차익이 발생하면 되돌려 받고 매각 손실이 발생해도 아무 부담이 없어서다.

벤츠 C 220 BlueTEC Avantgarde를 36개월 만기 MB-Sure 프로그램으로 구매할 경우, 중고차 시세와 상관없이 차량 가격의 최대 49%까지 잔존가치를 보장받을 수 있다. 월 57만원대(선납금 30% 적용)의 납입액으로 벤츠의 최신 인기 차종을 타다가 3년 뒤 차량 매각 시 약 2744만원을 보장받는 셈이다.

아디 오펙 벤츠 파이낸셜서비스코리아 사장은 "MB-Sure 잔가보장 프로그램으로 고객이 벤츠의 가치를 계속해서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며  "앞으로도 차별화된 금융 프로모션을 통해 고객 만족 실현을 위해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정치연 기자 chiyeon@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