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브로드, 4월 26일을 수원방송과 함께 하는 '축구데이'로 선언

이진 기자
입력 2015.04.24 14:20 수정 2015.04.24 14:30

[IT조선 이진] 케이블TV 방송사 티브로드(대표 김재필)의 수원방송은 오는 4월 26일을 축구데이로 정하고 지역채널(4번)을 통해 K리그 클래식과 챌린지 경기를 모두 생중계 한다고 24일 밝혔다.


티브로드가 당일 경기 생중계 방송을 편성하게 된 것은 수원 지역에 연고지를 두고 지역 스포츠 활성화와 함께 지역 축구를 사랑하는 시청자들의 요구에 따른 것이다.


특히 오는 26일은 올해 중 유일하게 하루에 클래식과 챌린지 리그 두 팀의 홈 경기가 이뤄지는 만큼 시청자들의 호응이 예상된다.


티브로드는 원활한 방송을 위해 대형중계차 2대와 현장 중계방송용 인력 40명을 투입할 예정이다.


김진섭 티브로드 보도제작국장은 "축구데이 편성을 통해 2개 리그의 경기를 모두 생중계 방송하게 된 것은 지역방송사로써 지역의 축구팬들을 위한 결정이었다"고 말했다.


이 경기는 스마트폰으로 '티브로드 앱'을 내려받은 뒤 이용할 수도 있다.


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