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마블 퓨처파이트’와 본격 글로벌 시장 노크

박철현 기자
입력 2015.04.30 14:34 수정 2015.04.30 14:53

[IT조선 박철현] 넷마블이 마블 게임과 함께 본격적인 글로벌 공략에 나섰다.

넷마블게임즈(이하 넷마블, 대표 권영식)는 30일 블록버스터 모바일 RPG ‘마블 퓨처파이트(개발 넷마블몬스터)’의 글로벌 출시를 발표했다.

게임은 한국을 포함해 전 세계 148개국의 구글플레이와 앱스토어에서 무료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으며, ‘마블 퓨처파이트’는 총 36종의 마블 히어로와 빌런(악당)들을 이용해 즐길 수 있다.

이미지=넷마블

특히 전 세계인에게 사랑받고 있는 어벤져스 영웅들을 비롯해 스파이더맨, 데어데블, 가디언스 오브 갤럭시 등의 캐릭터들로 나만의 팀을 구성할 수 있는 것은 물론 로키, 닥터 옥토퍼스, 울트론 등 악당과의 전투를 통해 화려한 액션과 경쾌한 타격감을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마블의 베스트셀러 작가 피터 데이비드가 참여한 완성도 높은 스토리 기반의 ‘미션 모드(PvE)’를 비롯해 3대3 배틀 모드(PvP)인 ‘타임라인 배틀’, 악명 높은 악당들의 소재를 파악해 물리쳐가는 ‘빌런시즈’ 모드, 제한된 시간 내 입장이 가능한 ‘차원의 틈’ 등 총 4종의 모드도 구현했다.  

이와 함께 아이언맨과 워 머신 조합으로 구성된 ‘토니의 장난감’, 토르∙로키∙안젤라 조합의 ‘아스가르드 삼남매’, 블랙 위도우∙블랙 캣∙엘렉트라 조합의 ‘위험한 여자들’ 등 각 캐릭터 특징에 따른 조합 완성 시 발동되는 팀 효과 및 협동 공격도 이용자들에게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미지=넷마블

개발사 김건 넷마블몬스터 대표는 “넷마블게임즈와 마블이 함께 만들어 낸 ‘마블 퓨처파이트’를 선보일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차원 높은 그래픽과 탁월한 액션 타격감의 ‘마블 퓨처파이트’로 글로벌 모바일 RPG의 새로운 지평을 열겠다”고 말했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 역시 “모바일 게임 시장의 트렌드를 선도해온 넷마블은 이용자들에게 특별한 게임 경험들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마블 퓨처파이트’는 예정된 콘텐츠 업데이트를 전략적으로 진행해가면서 이용자들이 어디에서도 느낄 수 없는 독특한 즐거움을 지속적으로 만끽할 수 있도록 해나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넷마블은 ‘마블 퓨처파이트’ 출시를 기념해 7일 연속 게임에 접속한 모든 이용자들에게 헐크버스터 캐릭터를 제공하는 것을 비롯해 게임친구 및 페이스북 친구 달성 이벤트도 진행할 예정이다.

박철현 기자 pch@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