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개 긴급전화, '112·119·110' 등 3개로 통합

최재필 기자
입력 2015.05.05 13:44 수정 2015.05.05 14:38

[IT조선 최재필] 국민안전처는 한국형 긴급 신고전화 통합 구축을 위한 정보화전략계획(ISP) 수립에 착수했다고 5일 밝혔다. 긴급 신고전화 통합 정보화전략계획 사업자를 선정하고 오는 9월까지 세부적인 통합 방안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112·119·122(해양사고)·117(학교폭력)·118(사이버테러) 등 20개의 신고전화를 112·119·110 3개로 통합하는 첫 단계다. 지난 1월 제16차 안전정책조정회의에서 최종적으로 결정한 '긴급 신고전화 통합방안'에 따라 구체적인 사업계획을 마련하기 위한 ISP를 수립하는 것이다.

국민안전처는 정보화전략계획 수립을 통해 신고전화 운영기관에 대한 신고접수 체계 개선방안과 기관 간 연계방안 등을 포함한 최적의 통합 방안을 도출, 긴급 신고전화 통합 구축 세부 계획을 마련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전자정부지원사업(10억원)으로 추진되며 전담기관인 한국정보화진흥원에서 사업 발주 등을 관리하고, 국민안전처에서 사업 전반에 대한 총괄·조정 기능을 수행한다.

정안식 국민안전처 긴급 신고전화 통합 추진단 단장은 "국민의 입장에서 편리성을 극대화하기 위한 사업으로 급박한 상황에서 112나 119로 신고한 내용은 새롭게 도입되는 112-119 연계시스템을 통해 실시간으로 공유돼 반복신고 없이 소관기관이 즉시 출동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최재필 기자  jpchoi@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