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서울시·파워큐브, 전기차 충전 인프라 1만곳 구축한다

최재필 기자
입력 2015.05.13 09:31 수정 2015.05.13 09:53

[IT조선 최재필] KT가 서울시를 '전기차 충전인프라 세계최다 보유도시'로 만들기 위한 시동을 걸었다.

KT(회장 황창규)는 13일 서울시, 파워큐브와 함께 올 연말까지 서울지역에 '전기차 이동형 충전 인프라' 1만곳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KT는 서울시내 지사 등 주요 건물에 전기차 충전인프라를 구축하고, 자사의 통신인프라를 활용한 충전용 태그 제작지원 및 이동형 충전시스템 운영을 맡는다.

전기차 이동형 충전 인프라 개념도 (이미지=KT)

서울시는 관할지역 내 이동형 충전용 태그 구축을 위한 장소를 제공하고, 구축 후 유지를 위해 협조하며 파워큐브는 이동형 충전인프라 제품 및 솔루션 협력 및 관리를 담당한다.
 
KT·서울시·파워큐브는 시청, 구청, 주민센터 등 서울시 관할건물과 KT 지사 건물 등의 주차장에 충전 서비스 인식 태그 1만개를 올 연말까지 구축하고, 오는 2018년까지는 10만개를 목표로 지속 확대해 서울시를 '전기차 충전인프라 세계최다 보유도시'로 만들 계획이다.
 
전기차 이동형 충전 인프라는 전용 주차장이 있어야만 설치가 가능했던 고정형 충전기와 달리 공동 주차장의 기존 전원 콘센트에 '서비스 인식 태그’를 설치한 후, '이동형 충전 단말기’를 통해 전기차 충전이 가능하도록 만들어주는 솔루션으로 별도의 충전설비 구축이 필요 없이 이용이 가능하다. 
 
김성훈 KT 스마트에너지사업단 상무는 "KT가 가진 통신역량과 융합한 충전 인프라를 지속 확대해 전기차 보급의 가장 큰 걸림돌이었던 충전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며 "독보적인 전기자동차 충전 시스템 역량을 보유한 파워큐브와 협력해 서울시와 함께 세계 최고의 전기차 선도도시 구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재필 기자  jpchoi@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