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국내 중소기업과 손잡고 재난망 협력 '강화'

이진 기자
입력 2015.05.14 18:43 수정 2015.05.14 18:44

[IT조선 이진] 국가 재난안전통신망(이하 재난망) 사업을 위한 국내 기업간 협력이 강화된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수원 삼성 디지털시티에서 국내 중소협력사들과 재난망 사업 협력을 위한 협약식을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에이스테크놀로지, 케이엠더블유, 티아이스퀘어 등 15개 통신장비분야 중소기업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으로 삼성전자는 재난망 관련 기술 개발과 마케팅을 지원하고 협력사는 품질 보장과 적기 납품에 힘쓸 예정이다.


정진수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전무는 "공공망으로써 세계 최초 LTE 기반으로 구축되는 이번 재난망 사업을 기회로 국내 이동통신업체가 다시 한 번 앞서나가는 도약의 발판을 마련할 것" 라고 말했다.


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