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책연구소, 대기업과 손 맞잡고 직류시대 연다

이진 기자
입력 2015.05.21 14:20 수정 2015.05.21 14:34

[IT조선 이진] 정부출연연구소와 대기업이 전기기술 분야 최대 난제 기술 해결과 세계 최초 상용화를 위해 손잡고 신재생에너지 수송의 최대 걸림돌을 해결해 신뢰성 높은 전력 공급을 조기 실현하기 위해 노력한다.


미래창조과학부 산하 한국전기연구원(KERI)과 LS산전은 21일 KERI 창원 본원에서 '직류(DC) 차단 기술' 관련 기술이전 조인식을 갖고 DC 차단기 및 초고압 제품의 조기 상용화를 통한 신시장 선점에 나선다.


DC 송전 기술은 기존의 교류(AC) 송전에 비해 전력제어가 가능하고, 장거리 송전시 손실이 적다. 특히, 서로 다른 전력망을 연계할 수 있어 국가간 계통 연계에 활용할 수 있으며, 전력망을 분할해 고장의 전이를 막을 수 있어 차세대 전력전송 개념으로 각광받고 있다.


직류 전력망을 구성하는데 가장 큰 기술적 장애 중 하나는 전력망에 이상이 생겼을 때 특정 구간의 전력을 신속히 차단함으로써 전체 전력망에 대한 파급 확산을 막아주는 직류차단 기술이다.


지난 2012년 유럽 중전기기 업체인 ABB가 고압직류송전(HVDC)용 DC 차단기 기술을 발표한 후 굴지의 해외 전력기기 기업들이 경쟁적으로 DC 차단기에 대한 연구개발을 추진하고 있지만, 전 세계적으로 상용화된 제품은 없다.


KERI는 기술이전을 통한 산업적 적용과 산업체와의 후속 공동연구를 위해 HVDC 차세대 전력망 발전에 혁신적 진전이 될 고압 직류차단기 관련 기술을 LS산전에 이전했다. 기술이전료는 4억원이다.


명성호 KERI 부원장은 "기술이전으로 직류차단기라는 중전기기의 새로운 시장 창출을 통한 국내 중전산업의 활성화와 함께 직류 송전분야에서 전 세계 전력기기산업 시장의 기술선도와 신기술 경쟁을 통한 국가 기술 브랜드 제고에도 기여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