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로켓배송 서비스 개편…“국토부 의견 반영”

김남규 기자
입력 2015.05.26 10:29 수정 2015.05.26 18:07

[IT조선 김남규] 쿠팡(대표 김범석)은 지난 5월 22일부로 자사의 ‘로켓배송’ 서비스를 총 상품가 9800원 이상 구매 고객에 한해 시행하는 형태로 개편했다고 26일 밝혔다.

사진=쿠팡
 

지난 4월 2일 국토교통부가 쿠팡의 로켓배송 서비스 중 9800원 미만 상품에 대해 명시적으로 2500원의 배송비를 부과하는 것은 위법의 소지가 있다고 판단함에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5월 22일 이후에는 총 상품가 9800원 이상에 한해 로켓배송 상품 주문이 가능하며, 스마트폰을 이용한 주문의 경우, OS별 앱의 업데이트 일정으로 인해 서비스 변경 시점에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다.

쿠팡은 이번에 논란이 된 9800원 미만 상품의 경우, 쿠팡 전체 거래 중 0.1% 미만에 불과하지만 최대한 많은 객의 편의를 위해 다양한 해결방안을 찾고, 테스트를 진행해 이번 개편안을 도출했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개편을 계기로 향후 로켓배송을 좀 더 발전시켜 고객들에게 더욱 편리한 쇼핑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방침이다.

김철균 쿠팡 부사장은 “최초 로켓배송 서비스를 시행하는 단계에서 법무법인의 검토를 통해 위법성이 없다고 판단해 서비스를 시작했으나, 국토교통부의 유권해석을 존중해 서비스를 개편하게 됐다”며 “로켓배송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과 호응이 높고, 주문량이 크게 증가하고 있는 만큼 법적 테두리 내에서 서비스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남규 기자 ngk@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