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한전, 전력-IoT 융합 '스마트그리드 사업' 맞손

최재필 기자
입력 2015.05.27 09:25 수정 2015.05.27 09:47

[IT조선 최재필] LG유플러스(부회장 이상철)와 한국전력은 27일 오전 한전 광주전남본부에서 전력과 사물인터넷(IoT) 융합, 빅데이터 활용을 기반으로 하는 '스마트그리드 사업'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스마트그리드'란 전력망에 정보기술을 접목해 전력공급자와 소비자가 양방향으로 실시간 정보를 교환, 에너지 효율을 최적화하는 차세대 전력망을 지칭한다.

이미지=LG유플러스


 
LG유플러스와 한전은 이번 MOU 체결을 계기로 에너지와 IoT 융합 사업 분야에서 각 사가 보유한 핵심역량과 기술을 바탕으로 상호 협력할 계획이다. 아울러 IoT 융합형 스마트그리드 신사업 모델 개발 및 국내외 확산을 통해 국가 경제발전과 국민 편익 증진에 기여하고, 글로벌 스마트그리드 리더십을 확보할 예정이다.
 
특히 두 회사는 전력과 IoT 융합 스마트그리드 모델을 적극 개발하고, 국내 실증 및 확산사업 적용을 거쳐 중소기업과 함께 해외시장에 동반 진출하는 상생 협업모델로 적극 추진한다.
 
이를 위해 두 회사는 3대 협력 분야를 선정하고, 본격 추진할 '융합사업센터'를 전남 나주시에 설치하기로 했다.

3대 협력 분야는 ▲산업단지 대상 스마트그리드 사업화 추진 ▲IoT 기반의 에너지효율화·보안·안전관리 분야 기술개발 및 실증 ▲한전 스마트그리드 사업모델을 기반으로 한 국내외 시장 공동개발 및 진출 등이다.
 
이상철 LG유플러스 부회장은 "이번 MOU 체결을 계기로 두 회사가 사업, R&D, 네트워크 시설 협력 등 제반 분야에서 포괄적 협력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해 글로벌 전력회사와 통신회사 간 모범적인 협력 성공 사례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재필 기자  jpchoi@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