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D, 'SID 2015' 전시회서 차세대 디스플레이 대거 공개

최재필 기자
입력 2015.06.02 11:08 수정 2015.06.02 11:27

[IT조선 최재필] LG디스플레이(사장 한상범)가 2일(현지시간)부터 5일까지 미국 산호세 컨벤션 센터에서 진행되는 '국제 정보디스플레이 학회(SID) 2015' 전시회에서 차세대 디스플레이 제품들을 대거 공개한다고 밝혔다.
 
이번 SID2015 전시회에서 LG디스플레이는 대형 UHD해상도의 55, 65, 77인치 OLED TV를 포함해 1.3인치 원형 및 5.5인치 커브드 OLED, 그리고 동일 크기의 양면 엣지와 12.3인치의 차량용 플라스틱 OLED 등 다양한 OLED 제품들을 선보인다.

사진=LG디스플레이


 
특히 곡률반경 30R을 구현해 롤러블 기기를 만들 수 있는 18인치 플렉시블 디스플레이도 대중에 처음 공개될 예정이다.
 
아울러 LG디스플레이는 스마트폰과 태블릿 제품에 적용됐던 터치 내장형 기술인 AIT를 차량용 및 노트북에까지 확대한 제품도 선보인다. AIT는 인셀터치 방식을 한층 업그레이드 한 터치 기술로 기존 제품보다 우수한 터치성능을 구현할 뿐 아니라, 초슬림 베젤 구현으로 디자인 측면에서도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이 가능하다.
 
이외에도 LCD로는 최초로 투과율을 25%까지 높인 55인치 투명디스플레이와 계기판용 디스플레이와 정보안내디스플레이(CID)를 하나로 통합해 곡률반경 2000R 로 구현한 21.5인치 자동차용 디스플레이 등 차세대 디스플레이 제품들을 공개한다.
 
LG디스플레이 관계자는 "앞으로도 미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자동차 및 상업용 디스플레이 제품을 적극 개발, 시장 선도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모델이 LGD의 플렉시블 OLED를 만지고 있다. (사진=LGD)

최재필 기자  jpchoi@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