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은행, 모바일 통합플랫폼 ‘i-ONE뱅크’ 오픈

김남규 기자
입력 2015.06.18 14:35 수정 2015.06.18 14:48

[IT조선 김남규] IBK기업은행(은행장 권선주)은 모든 금융거래를 하나의 앱으로 제공하는 모바일 통합플랫폼 ‘i-ONE뱅크’를 오픈했다고 18일 밝혔다.

사진=IBK기업은행

‘i-ONE뱅크’는 ‘똑똑한(intelligent), 나만의(individual), 인터넷전문은행(internet bank)’의 ‘i’와 모든 은행 서비스를 하나(one)의 앱으로 제공한다는 ‘원뱅크’ 의미를 담았다.

계좌이체, 조회 등 기존 스마트뱅킹 서비스는 물론 화상·채팅상담, 개인별 맞춤형 상품추천, 은퇴설계 및 자산관리 등을 받을 수 있다. 또한 교통카드 충전, 바코드결제, 간편송금 등 고객의 편의를 높이기 위한 다양한 지급결제 서비스도 지원한다.

이외에도 핀테크 기업의 다양한 서비스를 ‘i-ONE뱅크’에 쉽게 연결하고 탑재할 수 있도록 확장형 플랫폼 구조로 설계했다.

우선, 사기거래 방지 솔루션을 보유한 핀테크기업 ‘더치트’의 기술을 적용해 계좌이체 시 상대방 계좌가 사기거래에 이용된 기록이 있는지 확인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또한 ‘IBK 핀테크 Dream공모전’에서 수상한 나인플라바(P2P 대출서비스)와, 텐큐브(개인 자산관리솔루션)의 서비스도 ‘i-ONE뱅크’에 탑재할 예정이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권선주 행장은 “‘내 손안에 은행’이란 뜻의 i-ONE뱅크는, 인터넷 전문은행 수준의 풀 뱅킹(full banking)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기업은행은 고객의 편의는 물론 핀테크기업이 금융에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가교 역할도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기업은행은 ‘i-ONE뱅크’ 오픈을 기념해 2000억 원 한도로 특별예금을 판매한다.

김남규 기자 ngk@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