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3D프린팅협회, 제주서 관광 레저 3D프린팅 컨퍼런스 개최

차주경 기자
입력 2015.06.23 09:32 수정 2015.06.23 10:11
[IT조선 차주경] 한국3D프린팅협회(협회장 최진성)와 제주한라대학교(총장 김성훈)는 26일부터 27일 양일간 제주한라대학교 금호세계교육관에서 제7회 창의메이커스데이 '3D프린팅 in Jeju, 3D프린팅 문화관광 산업을 만나다'를 개최한다. 
 
제주한라대학교는 제주 지역 최초로 3D프린팅 뉴미디어 전문 인력양성 및 콘텐츠 보급 확산을 위해 정규 교과과정을 개설하고 3D융합기술원을 운영하고 있다.
 
3D프린팅 in Jeju, 3D프린팅 문화관광 산업을 만나다 (사진=한국3D프린팅협회)
이번 행사는 대규모 제조산업 육성이 힘든 제주의 지역적 특성을 해소할 수 있는 3D프린팅 기술을 다룬다. 제주의 문화관광 콘텐츠, 휴양레저, 농수축산 및 신재생에너지와 3D프린팅의 상호 융합은 창조경제 활성화 및 새로운 가치 창출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 제주테크노파크, 다음카카오, NXC(넥슨 지주회사), 제주한라대학교, 한국3D프린팅협회 등 7개 기관은 이번 행사에서 다자간 업무협약을 맺고 제주에서의 3D프린팅 활성화 기반을 구축할 예정이다. 
 

차주경 기자 reinerr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