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도서∙산악지역 통신품질 개선 나선다

최재필 기자
입력 2015.06.24 11:16 수정 2015.06.24 11:47

[IT조선 최재필] SK텔레콤이 차세대 통신기술로 도서·산악지역 통신품질 개선에 나선다.

SK텔레콤(대표 장동현)은 유선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힘든 지역의 통신 품질을 대폭 향상시키기 위해 차세대 통신기술인 '스마트 빔포밍'을 적용시킨 '스마트 무선전송' 장비를 개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미지=SK텔레콤


 
'스마트 무선전송' 장비는 전파 전달 시 중간에 장애물이 있을 경우 속도 저하 문제가 생겼던 기존 장비와 달리, 전파의 전달 경로 중간에 장애물이 있을 경우 전달 경로를 자동으로 변경하는 신기술 '스마트 빔포밍'을 적용했다.
 
이를 통해 SK텔레콤은 지형적인 문제로 인해 유선으로 망을 구축하기 어려운 산악이나 도서지역 그리고, 해수욕장이나 스키장 등의 통화품질이 대폭 개선될 것으로 보고 있다.
 
아울러 '스마트 무선전송' 장비는 스마트 빔포밍 외에도 기가 와이파이 기반으로 장비가 만들어져 최대 1.3Gbps의 속도가 가능하며, 설치가 간단해 유선망에 문제가 생긴 재난지역이나 비상상황 발생지역 등 신속히 임시 전송 네트워크를 구성해야 하는 지역에 활용이 가능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SK텔레콤은 '스마트 무선전송' 장비를 6월 말 부산 해운대에 시범 적용하는 한편, 추후 지속적인 성능 개선과 장비 최적화를 통해 상용화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박진효 SK텔레콤의 네트워크 기술원장은 "차세대 네트워크 환경에서 무선전송 기술의 중요성이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지속적으로 신기술 개발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최재필 기자  jpchoi@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