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 디폴트 임박…국내 경제 여파 ‘제한적’

김남규 기자
입력 2015.06.29 11:56 수정 2015.06.29 12:12

[IT조선 김남규] 그리스의 디폴트(채무불이행)가 임박했다. 구제금융 협상 결렬이 디폴트로, 다시 그리스의 유로존 이탈로 이어지는 전망이다. 이에 우리 정부 역시 그리스 사태와 관련해 국내 경제에 미칠 파장에 대비하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섰다.

28일(현지시간) 알렉시스 치프라스 그리스 총리는 생중계된 TV 연설을 통해 그리스 은행의 영업중단과 예금인출 제한 조치를 발표했다.

치프라스 총리는 “유로존의 구제금융 단기 연장안 거부가 그리스 은행들에 대한 가용 유동성을 제한하는 유럽중앙은행(ECB)의 오늘 결정으로 이어졌다”며 “그리스 중앙은행이 은행 영업중단과 예금인출 제한 조치 발동을 요청하는 상황을 불러일으켰다”고 밝혔다.

이어 “예금은 안전하며, 연금과 공무원 급여도 보장된다며 침착함을 가져달라”며 “오늘 밤에라도 ECB는 그리스 은행들에 유동성을 늘려주는 권한을 부여할 수 있다”며 국민들이 침착하게 대응해 달라고 촉구했다.

현지 주요 외신 등에 따르면, 그리스 정부는 은행 영업중단 조치를 국민투표가 예정된 다음날인 6일까지 지속할 방침이다. 또한 현금자동입출금기를 통한 현금 인출은 29일 오전까지 중단됐다가 오후 중 재개되고, 1인당 인출 한도 역시 60유로(7만4000원)로 제한된다.

특히, 은행 영업중단 기간에 그리스 안에서의 인터넷뱅킹은 허용될 방침이지만, 해외로의 자금 이체는 차단된다. 그리스 아테네 증시도 적어도 이번 주 말까지 지속될 전망이다. 사실상 그리는 유로존에서 키프로스에 이어 두 번째로 자본통제를 실시하는 나라가 됐다.

그리스는 30일 국제통화기금(IMF)에 채무 15억 유로, 한화로는 약 1조 9000억 원을 상환해야 한다. 그간 그리스 은행들은 그리스 정부와 국제채권단 간 구제금융 협상에서 ECB의 긴급유동성지원(ELA)에 의존해왔다. 또한 ECB는 계속된 그리스 은행들의 한도 증액 요구를 받아들여 왔지만 28일 긴급회의에서 ELA 한도를 현재 수준으로 유지키로 결정했다.

사실상 증액 요구가 거부됨에 따라 그리스 은행이 은행 영업중단 조치를 실시했고, 그리스 국가 경제가 마비 상태로 내몰리고 있다. 이 같은 내용이 발표되자 주말 동안 예금을 찾으려는 국민들이 현금자동입출금기(ATM)로 몰려 뱅크런 사태가 촉발됐다.

한국 정부 역시 그리스 사태를 예의주시하면서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국내 경제에 대한 직접적인 파급력은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자칫 글로벌 경제가 타격을 입을 경우 국내 경제 역시 후폭풍을 피할 수 없다는 판단에서다.

주형환 기획재정부 1차관은 29일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그리스발 불안을 면밀히 모니터링 하겠다”며 “우리 경제에 미칠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리스에 일시적 디폴트가 발생해도 유로존 탈퇴까지 이어질 가능성은 크지 않고 불안 확산은 제한적일 것”이라며 “그리스발 불안이 미칠 영향은 과거 남유럽 재정 위기보다는 단기간이고 범위도 넓지 않을 것이란 게 전문가의 예측”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정부는 글로벌 경제에 심각한 타격을 입을 가능성도 제기되는 상황이어서, 대응 단계를 모니터링 수준에서 상향하기로 결정했고, 이번 주부터 관계기관 간 합동 점검반을 구성해 각 세부분야에 대한 일별 점검 보고체계를 운영할 방침이다. 

김남규 기자 ngk@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