찍스, 액자와 포토북 장점만 살린 '스탠딩포토' 출시

차주경 기자
입력 2015.07.01 12:16 수정 2015.07.01 13:43
[IT조선 차주경] 디지털사진 인화기업 찍스(대표 송정진)가 포토북과 액자의 장점만을 모은 신개념 포토상품 '스탠딩포토’를 출시한다.
 
찍스 스탠딩포토 (사진=찍스)
찍스 스탠딩포토는 4면으로 구성된 페이지에 사진과 글을 넣을 수 있는 제품이다. 접으면 포토북처럼 책꽂이에 보관할 수 있고, 펼치면 액자처럼 세워 인테리어 소품으로 활용할 수 있다. 포토편지, 레시피북, 메뉴판 등 목적에 따라 활용 가능하다. 
 
일반 사진과 동일한 은염인화 방식으로 제작되는 스탠딩포토는 화질이 선명하고 색감이 풍부하다. 라미네이팅 코팅 처리돼 보존 기간도 100년 이상으로 길다. 찍스 스탠딩포토는 M46(10 x 15cm)부터 L57(12 x 19cm), B5(19 x 25cm), A4(21 x 30cm)까지 총 4가지 세로형 사이즈로 제작해 볼 수 있으며, 가격은 M46사이즈 기준 5800원이다.
 
찍스 스탠딩포토 (사진=찍스)

찍스는 스탠딩포토 제작 및 편집을 돕는 ‘스탠딩포토 따라만들기’ 서비스도 제공한다. 육아, 결혼, 여행, 가족 등 찍스 홈페이지에서 제공하는 레이아웃과 편집 툴을 활용하면 스탠딩포토를 쉽게 만들 수 있다. 

김학현 찍스 기획팀 과장은 "포토북이나 액자 제작을 부담스러워하는 고객을 위해 두 제품의 장점을 살린 스탠딩포토를 출시했다. 앞으로도 다양한 제품 개발을 통해 고객들이 사진을 인화하고 간직하는 데 즐거움을 느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차주경 기자 reinerr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