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빌, 유럽 현지 법인 설립

박철현 기자
입력 2015.07.01 14:07 수정 2015.07.01 14:19

[IT조선 박철현] 게임빌(대표 송병준)이 유럽 현지 법인 ‘게임빌 유럽’을 설립했다고 1일 밝혔다.

지난 해 싱가포르, 대만 지사를 오픈한 게임빌은 이번 유럽 지사를 통해 유럽 모바일 시장에 대한 본격적인 공략에 나서게 된다. 

게임빌은 독일 베를린에 ‘게임빌 유럽(GAMEVIL Europe GmbH)’을 설립하고, 게임빌의 유럽 총괄 책임자인 ‘데이비드 모어(David Mohr)’를 지사장으로 선임했다.

인력 규모는 20여 명으로 현지 고객 서비스와 커뮤니티 관리부터 독일, 프랑스, 러시아 등 유럽 지역 최대 7개 국가 언어 지원 및 마케팅에 나서는 등 현지화에 집중할 방침이다.

현재 유럽 모바일 게임 시장은 매출 약 2조 7000억 원(앱애니 자료)에 이를 정도 큰 시장이다. 게임빌은 메이저 마켓인 미국, 일본, 중국, 대만, 동남아에 이어 유럽 시장까지 본격 공략해 시장 선점을 이어갈 방침이다.   

박철현 기자 pch@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