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위메프·티몬, 소비자 보호 ‘맞손’

김남규 기자
입력 2015.07.10 16:29 수정 2015.07.10 16:59
이형진 위메프 부사장 (사진=한국온라인쇼핑협회)

[IT조선 김남규] 쿠팡, 위메프, 티몬 등 소셜커머스 3사가 온라인몰을 이용하는 소비자 보호를 위한 ‘소셜커머스 소비자 상담센터’를 오픈한다.

한국온라인쇼핑협회는 신동우 새누리당실과 한국소비자원이 주관하고, 공정거래위원회와 한국온라인쇼핑협회가 후원하는 ‘소셜커머스 소비자 상담센터’ 개소식을 10일 여의도 켄싱턴 호텔에서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상담센터는 소비자 민원의 신속한 처리를 위해 핫라인을 구축하고 영업일 3일 이내에 소비자 민원이 해결될 수 있도록 운영될 예정이다. 또한 한국소비자원의 인터넷 상담 자율처리시스템과 연계해 소비자 불만의 조기에 해소하고, 접수된 민원의 유형을 분석한 사전예방대책 개발과 보고서 발행을 통한 ‘소비자 피해 사전예방 인프라’를 구축할 계획이다.

소셜커머스 소비자 상담센터 설립 논의는 지난해 국정감사 당시 신속한 소비자 피해구제 필요성을 제기한 신동우 의원의 제안으로 시작됐다. 이에 소셜커머스 3사는 공정거래위원회와 한국소비자원 등 관계기관과 협의해 소비자 보호를 위한 소셜커머스 자율준수위원회를 구성하고, 한국온라인쇼핑협회 안에 소비자 상담센터를 설립하기로 결정했다.

소셜커머스 3사는 책임있는 운영을 위해 각 사 중 중진급 임원이 센터장을 맡아 운영키로 했으며, 첫 센터장으로는 이형진 위메프 부사장이 선임됐다.

소셜커머스 자율준수위원회는 소비자의 신뢰를 바탕으로 소셜커머스 산업을 더욱 성장시키고, 소비자 피해의 신속한 구제와 근본적인 피해예방 대책 마련을 위해 업계와 민·관이 공동 참여하는 형태로 구성할 예정이다.

또한, 소셜커머스 자율준수위원회는 소셜커머스 자율규약을 체결하고 기존의 가이드라인보다 진일보한 소비자 보호 대책을 포함해, 업계 발전과 소비자권익을 위한 연구와 실행을 주도할 예정이다.

그 첫 단추로 소셜커머스 3사는 본 위원회를 통해 현행 70%에 불과한 지역상품 미사용 쿠폰 환불 비율을 2015년 4분기까지 100%로 점진적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신동우 의원은 이날 “소셜커머스 소비자 상담센터의 개소와 운영은 업계 최초로 소비자 보호문제를 업체들이 함께 인식하고 개선해 나가려는 노력의 일환으로 설치된 것”이라며 “이를 계기로 소셜커머스 업계가 보다 발전할 수 있을 것이고 모범적인 운영사례를 통해 전자상거래 전체로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남규 기자 ngk@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