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 이동훈 신임 대표로 선임

박철현 기자
입력 2015.07.15 10:38 수정 2015.07.15 10:47

[IT조선 박철현] 스마일게이트 그룹(그룹 CEO 권혁빈)은 게임 퍼블리싱 및 플랫폼 사업을 담당하는 그룹 계열사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이하 메가포트)의 신임 대표로 이동훈 現 그룹 최고운영책임자(이하 COO, Chief Operating Officer)를 선임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동훈 신임대표는 서울대학교 국제 경제학 학사 및 경영학 석사 출신으로 미국 하버드대 경영대학원(MBA)을 졸업했다. 맥킨지와 두산 등에서 약 20여 년간 대규모 신사업 개발과 글로벌 사업 운영 경력을 이어왔고, 특히 글로벌 인수합병, 전략적 제휴, 운영 혁신과 현지화 등 도전적 성장 목표를 성공적으로 구현한 ‘혁신을 통한 세계화(Globalization)’ 프로젝트에 특화된 전문 경영인이다.  

이동훈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 신임 대표

이동훈 신임대표 선임으로 메가포트는 향후 모바일 서비스 플랫폼 ‘STOVE’와 론칭 예정인 온라인 플랫폼 서비스를 강화하고, 글로벌 사업 확장에 주력할 예정이다.

또한 이 대표는 권혁빈 회장과 지속적으로 그룹 전반의 이슈를 상의하는 기존 그룹 COO의 역할을 유지하되, 메가포트의 대표로서 ‘스피디 경영’을 표방하며 빠른 의사결정 및 실행을 통해 사업의 조기 안착을 실현할 계획이다. 

이동훈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 신임 대표는 “다른 어떤 산업분야와 비교해도 게임산업은 미래 지향 산업으로서 큰 가치를 지니고 있어 스마일게이트에 합류했다”며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에서 준비하고 있는 플랫폼과 다양한 게임 서비스의 글로벌 성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철현 기자 pch@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