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마켓, 꽁치·고등어 통조림 판매량 14배 급증

김남규 기자
입력 2015.07.15 14:00 수정 2015.07.15 14:17

[IT조선 김남규] 꽁치, 고등어 등 생선 통조림을 활용한 요리 비법이 한 케이블TV에 방송된 이후 관련 제품의 온라인몰 판매가 급증하고 있다.

사진=G마켓

G마켓이 해당 방송 직후인 지난 7일부터 13일까지 일주일간 꽁치·고등어 통조림 판매량을 조사한 결과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4배(1332%)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방송 직전 일주일(6월30일~7월6일)과 비교 시 판매량이 4배 이상(306%) 크게 늘었다.

이에 따라 참치와 오일류 일색이던 품목(통조림·오일·조미료) 베스트셀러에도 꽁치·고등어 통조림이 10위(7월13일 기준)에 랭크됐으며, 100위권 내에도 다양한 브랜드로 다수 이름을 올렸다.

G마켓 가공식품 인기 검색어 순위에도 13위에 꽁치 통조림이 올랐다. 가공식품 중에는 라면, 과자, 아이스크림, 치즈 등의 상품이 항상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는데, 생선 통조림이 상위권에 오른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생선 통조림이 인기를 끌자 참치, 깻잎, 골뱅이 등 다른 통조림 식품들도 덩달아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같은 기간 참치 캔과 햄 캔 판매가 전년대비 각각 38% 증가했으며, 골뱅이·번데기 캔은 64% 늘었다. 깻잎·장조림 캔의 경우 264% 급증했다. 이 기간 동안의 통조림 식품군 전체가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58% 증가했다.

G마켓은 통조림 가공식품 구매가 늘어나자 오는 19일까지 ‘동원F&B 특가전’을 진행하고 각종 캔·통조림 상품을 할인가에 판매하고 있다. ‘꽁치 통조림’(280g×8캔, 1만900원), ‘고등어 통조림’(400g×6캔, 9900원), ‘자연산 골뱅이’(235g, 3590원) 등이 대표 상품이다.

홍상푼 G마켓 가공식품팀장은 “인기 요리 프로에 식재료로 등장하면서 즉석식품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며 “조리가 쉽고 유통기한도 길어 자취생, 1~2인 가구를 중심으로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남규 기자 ngk@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