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창조한국대전, 7월 28일부터 일산 킨텍스서 열려

이진 기자
입력 2015.07.23 11:23 수정 2015.07.23 12:00

[IT조선 이진] 광복 70주년을 맞아 매년 개최되던 '대한민국과학창의축전'을 확대한 '과학창조한국대전'이 오는 7월 28일부터 8월 2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된다.


이번 행사는 미래창조과학부(이하 미래부)와 광복70년기념사업추진위원회가 공동 주최하고, 한국과학창의재단,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가 주관한다.


과학창조한국대전 개막식에는 황교안 국무총리, 최양희 미래부 장관, 과학영재 등 대표 인사들이 참여하며, 이들은 미래과학 30년을 향한 새로운 도약을 다짐하는 비전선포를 진행한다.


이번 행사에는 과학기술 70선 주역(개인, 출연(연), 기업 등), 정부출연연구기관·대기업(한국과학기술연구원, 삼성전자 등 28개 기관), 6개 벤처기업, 200여 개 학교(초·중·고·대학), 50여 개 과학문화활동단체 등 총 300여 개 기관·단체가 참여하며, 모든 세대가 과학문화를 즐길 수 있도록 과거·현재·미래를 잇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미래창조관 예상도 (이미지=미래부)

먼저, 광복 이후 과학기술 대표성과 70선을 직접 보고 체험할 수 있는 특별전시가 진행된다. 통일벼, 흑백 텔레비전(TV), 포니 자동차, 나로호 등 광복 후 70년의 과학기술 성과를 실물 또는 모형으로 볼 수 있고, 우장춘·이휘소 등 일반인에게도 널리 알려진 과학자의 연구활동을 엿볼 수 있는 유품도 전시된다.


또한, 기업·출연(연)의 첨단과학기술 체험관이 운영된다. 국내 대표기업으로 에스케이텔레콤(SKT)와 엘지(LG)는 사물인터넷(IoT) 관련 혁신제품을 선보이고, 케이티(KT)는 5세대(G) 실용화 제품, 삼성전자는 스마트 기기 등을 중심으로 전시장을 꾸민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의 ‘신기한 정보기술(IT)’,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의 ‘행동패턴 인식 로봇’, 국가수리과학연구소의 ‘3차원 수학체험’ 등 출연(연) 부스도 일반인들이 첨단과학기술을 친숙하게 접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미래관에서는 미래과학기술의 꿈을 심어주는 로봇, 우주, 드론, 가상현실 등 4개 테마의 전시·체험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재난대응 인간형 로봇 ‘똘망이’, 탈탐사를 위한 발사체·탐사선 모형, 실시간 촬영을 시연하는 드론, 고해상도 가상현실(VR) 등을 직접 보거나 체험할 수 있다.


행사 기간에는 청소년 관람객에게 인기가 높은 과학문화·창의교육 프로그램도 풍성하게 진행된다.


창작 프로그램을 활용한 ‘아이디어 창의교육 체험관’, 체험중심의 선진형 과학교육 ’생활과학교실‘, 과학커뮤니케이터 양성 및 활동상을 볼 수 있는 ‘페임랩(FameLab) 광장’, ‘미래형 수학·과학교실’ 및 ‘수학·과학 융합교육(STEAM) 체험관’, 초·중·고등학교 대상 자유공모 프로그램인 ‘과학체험 프로그램관’, ‘안전체험관’ 등이 운영된다.


특히, 이번 행사에서는 창조경제의 기반이 되는 과학창작 공간 마련에도 중점을 뒀다. 공유 소프트웨어(SW)·하드웨어(HW) 및 3차원(3D) 프린터 등을 통한 과학창작 체험프로그램 및 ‘카드보드공기청정기’ 등 생활형 창작기술(적정기술) 체험관이 운영된다.


이외에도 로보티즈 스팀 컵(로봇경진대회) 등 일반인 대상 경진대회, 창의 락페스티발 등 창의인재를 위한 과학문화공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최양희 미래부 장관은 "올해는 광복 70년과 연계해 광복 후 국가발전에 크게 기여한 우리의 과학기술에 대한 자긍심을 얻고, 미래과학을 조망하는 뜻깊은 행사가 될 것"이라며 "일상에서 과학기술을 쉽게 체험하고 즐기면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내는 메이커 문화가 확산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