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카카오, 임지훈 단독대표 체제로…모바일 시대 속도낸다

박철현 기자
입력 2015.08.10 11:42 수정 2015.08.10 12:00

[IT조선 박철현] 공동대표 체제로 경영을 이어갔던 다음카카오가 단독대표 체제로 전환한다. 다음카카오는 신임 단독대표로 임지훈 케이큐브벤처스 대표를 내정했다고 10일 밝혔다.

다음카카오는 빠르게 변화하는 모바일 시대에 강하고 속도감 있게 변화와 혁신을 주도하고자 공동대표 체제에서 단독대표 체제로 변경하는 전략적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임지훈 내정자는 “모바일 시대 주역인 다음카카오의 항해를 맡게 되어 기분좋은 긴장감과 무거운 책임감을 동시에 느낀다”며 “다음카카오를 대한민국 모바일 기업에서 나아가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모바일 리딩 기업으로 이끌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다음카카오 신임 단독대표에 임지훈 케이큐브벤처스 대표 내정 (사진=다음카카오)
임 내정자는 KAIST 산업공학과를 졸업하고, NHN 기획실, 보스턴 컨설팅 그룹 컨설턴트를 거쳐 소프트뱅크벤처스 수석심사역을 지낸 뒤 2012년부터 케이큐브벤처스 대표이사를 맡아 왔다.

 임 내정자는 케이큐브벤처스를 설립한지 3년만에 국내 대표 스타트업 전문 투자사로 키워내며 모바일 시장에 대한 깊이있는 통찰력을 가진 젊은 감각의 소유자로 널리 알려져 있다. ‘핀콘’, ‘레드사하라’, ‘프로그램스’, ‘두나무’ 등 50여 개의 스타트업에 투자했고, 그 중에서 1000억 원 밸류를 가진 기업들을 포함해 수십배의 가치가 오른 기업들을 다수 배출하며 탁월한 성과를 인정받아 왔다. 

이번 단독 대표 체제 전환과 신임 대표 선정은 합병 이후 문화적, 조직적 유기적 결합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모바일 생활 플랫폼 경쟁력의 기초를 닦은 최세훈, 이석우 공동대표의 적극 제안과 추천으로 이루어졌다.

최세훈 다음카카오 공동대표는 “앞으로 시작될 진정한 모바일 시대를 이끌어갈 적임자라고 판단해 추천했다"며 "다음카카오는 모바일 혁신의 아이콘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석우 다음카카오 공동대표는 “다음카카오가 모바일 시대의 서막을 열었지만, 앞으로 상상할 수 없는 것 이상의 무한한 가능성은 이제 막 시작됐다"면서 "단독 대표는 다음카카오의 또다른 시작을 위함이다. 다음카카오의 더 빠른 성장을 기대해달라”로 주문했다.

임지훈 내정자는 오는 9월 23일 임시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거쳐 공식 대표로 선임될 예정이다. 단독 대표 체제가 되면 최세훈, 이석우 공동대표는 임지훈 신임 대표 내정자가 대표직을 수행하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다음카카오 관계자는 "공동 대표를 맡고 있던 최세훈 이석우 대표는 이전부터 담당하고 있던 팀에서 단독 대표를 적극 지원할 것이다"며 "최세훈 대표는 경영기획을 이석우 대표는 경영정책을 맡아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철현 기자 pch@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