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국내 PC 출하량 전년 대비 13.3% 감소

노동균 기자
입력 2015.08.11 16:20 수정 2015.08.11 16:45

[IT조선 노동균] 올해 2분기 국내 PC 출하량이 101만대로 전년 동기 116만대 대비 13.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 세계적으로도 PC 출하량이 12.8% 감소한 추세와 비슷한 양상이다.

한국IDC의 최근 국내 PC 시장 조사에 따르면, 2분기 국내 PC 시장은 소비자시장 53만 대, 기업시장 35만 대, 공공 및 교육시장 12만 대로 전년대비 각각 9%, 13.8%, 26.5%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2014년 2분기~2015년 2분기 국내 PC 시장별 출하량(단위: 1000대, 자료= 한국IDC)

소비자시장은 신학기 시즌 종료 후 비수기에 진입하면서 가격 부담이 상대적으로 낮은 인텔 코어 i3, 펜티엄, 셀러론 제품에 수요가 집중됐고, 유통 채널은 모바일 쇼핑과 연계한 오픈마켓, 소셜커머스의 비중이 계속 증가하고 있다.

기업시장은 수출 여건의 불확실성 증대로 IT 투자에 소극적인 자세를 유지하고 있는 관계로 PC 교체 시기를 연장하고, 노트북 대비 상대적으로 저렴한 데스크톱을 지속적으로 도입하는 모습을 보였다.

공공 및 교육시장은 대형 입찰 물량이 다음 분기로 연기되면서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지만, 데스크톱이 중소기업적합업종 품목으로 지정돼 국내 브랜드의 입지가 강화됐으며, 노트북도 매분기 2만 대 이상 공급돼 점진적인 모바일 환경 구축이 진행되는 추세로 분석된다.

2분기 데스크톱과 노트북은 각각 53만 대, 48만 대가 출하돼 전년 대비 각각 18.9%, 6.1% 감소했다. 노트북은 두께 21mm 이하 울트라 슬림 제품이 45.6%의 비중을 차지해 전 세계 27.2% 대비 여전히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울트라 슬림 노트북은 최상의 모빌리티를 제공하는 프리미엄 제품과 클라우드 기반의 엔트리급 제품으로 크게 양분돼 있고, 스크린 사이즈 또한 13형 제품이 40% 이상을 차지하는 가운데 14, 15형 제품도 그 비중을 점차적으로 늘려가고 있다.

반면, 데스크톱 내 올인원은 11.7%의 비중을 차지해 전분기의 15.4% 대비 감소했는데, 이는 컨수머 시장 의존도가 높아 신학기 이후 물량이 크게 감소했기 때문인 것으로 파악된다.

한편, 윈도 8 출시 이후 3년여 만에 윈도 10이 7월 말 시장에 출시되면서 업계는 PC, 태블릿, 스마트폰에 이르기까지 하나의 플랫폼으로 묶고, 소비자에게는 무료 업그레이드를 제공하는 등 윈도 경험을 높이는데 주력하고 있다. 또한 3분기부터 인텔의 14nm 기반 6세대 스카이레이크가 준비되고 있어 보다 향상된 모빌리티 경험을 가져다 줄 것으로 기대된다.

권상준 한국IDC 수석연구원은 “윈도10 출시와 함께 보다 향상된 성능의 저전력 프로세서 출시는 다양한 형태의 모바일 디바이스의 출현을 가능하게 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PC, 태블릿, 스마트폰 그리고 웨어러블에 이르기까지 스마트 커넥티드 디바이스 시장의 생태계를 선점하기 위한 업체의 적극적인 협력이 요구되고 경쟁 또한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노동균 기자 yesno@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