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전기 차∙전기 어선도 IoT로 통합관리"

최재필 기자
입력 2015.08.19 09:21 수정 2015.08.19 09:40

[IT조선 최재필] 전기 차와 전기 어선에도 사물인터넷(IoT) 기술이 접목됨에 따라, 관련 시장 활성화에도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LG유플러스(부회장 이상철)는 미국 전기자동차 개발 전문 기업 레오모터스와 전기 차, 전기 어선에 적용할 IoT 통합 관리 솔루션 등을 포함한 신규 사업을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권준혁 LG유플러스 인더스트리얼 IoT사업담당 상무(오른쪽)와 강시철 레오모터스 회장이 업무 협약식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이를 위해 두 회사는 LG유플러스 본사에서 각사의 역량을 결집, IoT 기술을 적용한 전기 차 및 전기 어선 개발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LG유플러스는 IoT 통합 관리 솔루션과 전기 충전 관련 결제 서비스 등 신규 사업을, 레오모터스는 이를 적용한 전기 차 및 전기 어선의 개발을 추진한다.
 
IoT 통합 관리 솔루션은 전기 차나 전기 어선의 ▲위치 ▲운행 상태 ▲운행 이력 ▲연료 사용량 ▲안전 상태 등을 LTE 통신망을 통해 실시간으로 통합 관리할 수 있어 효율적인 관리뿐 아니라 안전 관리까지 가능하다.
 
권준혁 LG유플러스 인더스트리얼 IoT사업담당 상무는 "향후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IoT 기술을 접목한 솔루션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최재필 기자 jpchoi@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