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진, 케이벤처그룹-파티게임즈 공동 투자 유치

박철현 기자
입력 2015.08.21 10:07 수정 2015.08.21 10:32

[IT조선 박철현] 퍼블리싱 플랫폼 기업 엔진(대표이사 남궁훈)이 투자전문기업 케이벤처그룹과 모바일게임 개발사 파티게임즈로부터 공동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투자 유치는 신주 발행 유상 증자 형태로 진행되며, 케이벤처그룹은 이번 투자로 엔진의 지분 66%를 인수해 최대주주에 오르게 됐다. 파티게임즈 역시 공동 투자자로 참여함과 동시에, 엔진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향후 출시될 게임들에 엔진의 퍼블리싱 플랫폼을 탑재한다. 여기에 남궁훈 엔진 대표가 10억 원의 유상 증자에 참여함으로써 책임 경영 의지를 확고히 했다.

케이벤처그룹을 통해 투자 자본을 확보하는 한편, 안정적인 유저풀을 보유한 다음카카오와 긴밀한 협업이 가능해졌다. 또한, 엔진 핵심 사업 모델인 퍼블리싱 플랫폼 구상도 완성, SNG개발사인 파티게임즈의 핵심 개발 역량과 이용자 기반을 더해 1500만에 달하는 강력한 유저풀을 확보하며 투자-서비스-마케팅을 아우르는 삼각 편대를 구축하게 됐다.

엔진 공동 투자 유치

박지환 케이벤처그룹 대표는 “벤처캐피탈과 실력있는 개발사를 이어줌으로써 시너지를 극대화 한다는 엔진의 비전과 목표가, 연결의 가치를 추구하는 우리와 뜻을 같이한다는 판단에 투자를 결정했다”며 “앞으로 엔진의 자체 역량 강화와 경쟁력 있는 모바일 게임 수급을 적극 지원함으로서, 개발사, 퍼블리셔, 플랫폼 모두가 성장하는 구조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이대형 파티게임즈 대표는 “성장성 있는 벤처 기업을 적극 발굴 및 투자해온 케이벤처그룹과 전략적 투자 관계를 구축하는 한편, 이를 신성장동력에 대한 파티게임즈의 관심을 모바일 생태계 전반으로 확장하는 계기로 삼을 것”이라며 “최고의 사업 및 기술 전문 집단 엔진과의 협업으로 자사의 사업 역량을 한층 더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남궁훈 엔진 대표 역시 “케이벤처그룹, 파티게임즈가 참여함으로서, 안정적인 매출과 유저풀을 모두 확보하며 엔진의 퍼블리싱 플랫폼을 완성하게 됐다. 이제 엔진의 시동을 걸고 출발할 때가 왔다”며 “앞으로 함께 하게 될 수많은 인디 개발사들에게 시장 진입, 투자, 게임서비스를 위한 각종 기반을 제공할 수 있게 된 만큼, 본격적인 사업 전개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엔진은 이번 투자 유치를 계기로, 실력 있는 인디 개발사들과의 퍼블리싱 플랫폼 계약에 더욱 박차를 가하는 등 본격 행보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박철현 기자 pch@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