렉스턴W·코란도 투리스모, '유로 6 2.2 디젤'로 업그레이드

정치연 기자
입력 2015.09.02 09:59 수정 2015.09.02 10:14

[IT조선 정치연] 렉스턴 W와 코란도 투리스모가 유로6 배기가스 규제를 만족하는 고성능 파워트레인을 얹어 새롭게 출시된다.

쌍용차는 e-XDi220 LET 2.2 디젤 엔진과 벤츠 7단 자동변속기를 조합한 '뉴 파워 렉스턴 W'와 '뉴 파워 코란도 투리스모'를 판매한다고 2일 밝혔다.

뉴 파워 렉스턴 W (사진=쌍용차)
 

LET 2.2 디젤 엔진은 최고출력 178마력(14.8%↑), 최대토크 40.8kg·m(11.2%↑)로 기존 모델보다 성능을 대폭 향상했다. 특히 LET(Low-End Torque) 컨셉에 기반해 1400~2800rpm의 광대역 최대토크 구간에서 경쾌한 성능을 발휘한다.

국내 최초로 탑재되는 벤츠 7단 자동변속기는 최적화된 변속 품질은 물론 진동과 소음을 최소화했다. 복합연비(2WD A/T 기준)는 렉스턴 W 12.0km/ℓ, 코란도 투리스모 11.6km/ℓ다.

새롭게 선보이는 렉스턴 W는 전방 LED 안개등을 장착해 시인성을 높였으며, 실내에 고급스러운 신규 우드그레인 패턴을 적용했다.

뉴 파워 코란도 투리스모 (사진=쌍용차)
 

코란도 투리스모는 크롬 라디에이터그릴의 디자인을 변경했으며, 새로운 우드그레인 패턴을 적용했다. 또 1열에 USB 충전기, 2열에 USB 단자와 12V 파워아웃렛을 추가했다. 서스펜션 튜닝을 통해 승차감을 개선한 것도 달라진 점이다.

이외에도 두 모델 모두 스마트폰과 연동하는 정전식 터치 방식의 7인치 컬러 디스플레이 오디오와 전방 세이프티 카메라를 새롭게 적용했다.

가격은 렉스턴 W 2818만~3876만 원이며, 코란도 투리스모 2866만~3354만 원이다.

정치연 기자 chiyeon@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