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9월 23일부터 '애플워치' 판매 실시…출고가 43만 9000원부터

최재필 기자
입력 2015.09.22 10:01 수정 2015.09.22 10:12

[IT조선 최재필] 국내 이통사를 통한 '애플워치' 판매가 시작된다.

KT(회장 황창규)가 오는 23일 올레애비뉴, M&S 성대입구점 등 서울 주요 매장 12곳에서 '애플워치'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국내 통신사를 통한 ‘애플워치’ 판매는 이번이 처음이다.

애플워치 (이미지=애플)

지난 4월 출시돼 주목을 받은 '애플워치'는 알림, 시리 음성지원, 운동량 및 심박수 측정 기능을 지원하는 것이 특징이다. 다양한 시계줄(스트랩)로 취향에 따른 디자인 변경이 용이하며, 특히 '애플워치 스포츠' 골드와 로즈골드 색상이 신규로 추가돼 선택의 폭을 넓혔다.

KT는 국내 통신사 중 가장 많은 12개 매장에서 블루투스 기능이 탑재된 '애플워치', '애플워치 스포츠' 두 가지 모델을 선보인다. 소비자 가격은 43만 9000원(애플워치 스포츠 38mm)부터 73만 9000원(애플워치 42mm)까지다.

'애플워치' 출시 기념 이벤트도 진행한다. '애플워치'를 구입하는 고객 중 각 매장별 선착순 5명에게는 4만 원 상당의 '애플워치 마그네틱 충전 케이블'을 무료로 증정한다. 또한, '애플워치' 판매점을 방문하면 아이폰에 설치된 전자지갑 앱인 '패스북'을 통해 '애플워치 액세서리 할인 쿠폰'을 제공한다.

서도원 KT 마케팅부문 무선단말담당 상무는 "애플워치 취급점을 연말까지 지속적으로 확대해 더 많은 고객들이 애플워치를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재필 기자 jpchoi@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