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정보통신기술 정책 해우소서 3D 프린팅 발전안 논의

차주경 기자
입력 2015.10.06 11:29 수정 2015.10.06 11:46
[IT조선 차주경] 미래창조과학부는 2일 최재유 2차관 주재로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제25차 정보통신기술(ICT) 정책 해우소’를 개최했다. 이번 정책 해우소에서는 학계, 산업계 등 3D프린팅 분야 전문가 20여 명이 참석해 국내 3D프린팅 산업생태계 활성화 방안에 대한 열띤 토론을 벌였다.

이번 정책해우소에서는 ‘민간주도의 메이커스(Makers) 운동 활성화 방안‘, ’3D프린팅 산업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골든타임‘, ’3D프린팅 산업진흥을 위한 디지털제조분야 지재권 전략’ 등 3D프린팅 분야 주요 이슈에 대한 참석자간 토론이 이어졌다.

미래부는 향후 3D프린팅을 통한 창업 활성화 및 메이커스 문화 확산을 위한 공공·민간 부문의 바람직한 역할을 제시하고 Fast follower 전략을 통한 개량기술 연구개발, 국제박람회 공동홍보, 국산 장비 온라인 홍보 강화 등 활성화 방안을 제안할 전망이다. 이어 3D프린터 보급 확산 및 관련 콘텐츠 유통이 지재권에 미치는 영향을 예측하고, 3D프린팅 산업의 지재권 경쟁력 강화방안도 마련한다.

참석자들은 “초기 단계인 국내 3D프린팅 산업 기업들의 영세성과 기술격차 등 경쟁력이 취약한 상황으로 산업 활성화를 위해서는 업계의 자생 노력, 정부의 연구개발(R&D)지원 확대, 3D프린팅 특성이 반영된 인력양성, 그리고 업계 간 교류를 위한 네트워크가 필요하다”라고 입을 모았다.

최재유 2차관은 “우리나라가 2020년까지 3D프린팅산업의 자생력을 확보하고 글로벌 우위를 선점하기 위해 기술개발과 사업화 지원은 물론,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한 3D프린팅산업 발전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차주경 기자 reinerr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