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G밸리 전기차 셰어링에 'SM3 Z.E.' 50대 공급

정치연 기자
입력 2015.10.23 16:48 수정 2015.10.23 16:57

[IT조선 정치연] 르노삼성자동차는 서울디지털산업단지(이하 G밸리)의 전기차 셰어링 사업에 연말까지 전기차 SM3 Z.E. 50대를 공급한다고 23일 밝혔다.

르노삼성차 전기차 SM3 Z.E. (사진=르노삼성차)
G밸리 내 10개 지식산업센터가 출자해 설립을 진행 중인 Gcar 협동조합은 여러 입주 기업이 전기차를 나눠 타는 Gcar 셰어링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올 연말까지 전기차와 완속충전기 각각 50대 보급을 시작으로 2018년까지 연차 별로 총 1000대를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G밸리는 서울시의 전기차 및 친환경 특화단지로, 2018년까지 이동식 충전기 4000기, 급속충전기 4기, 공중전화부스 충전기 4개소, 전력자판기 20기 등 다양한 충전 인프라가 확충될 계획이다.

프랑수아 프로보 르노삼성차 대표는 "G밸리 기업인 르노삼성차가 뜻깊은 사업에 차량을 공급할 수 있게 돼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Gcar 사업의 성공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정치연 기자 chiyeon@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