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참여연대, 기본료 폐지·출고가 인하 관련 법안통과 촉구

이진 기자
입력 2015.11.17 11:35 수정 2015.11.17 12:07

[IT조선 이진] 이동통신 기본료 폐지, 알뜰폰 활성화, 단말기 가격거품 제거 등을 골자로 한 전기통신사업법·단말기유통법 개정안을 통과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정의당과 시민사회단체, 네티즌 등은 17일 이동통신 기본료 폐지 등 통신비 대폭 인하를 촉구하는 공동 캠페인과 퍼포먼스를 진행한다.


서울 신촌 유플렉스 앞에서 개최되는 이 날 캠페인에는 이해관 통신공공성포럼 대표, 조형수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 실행위원장(변호사), 심상정 정의당 대표 등이 참여한다.


이들의 주요 요구 사항은 ▲이동통신 기본요금 1만 1000원 폐지 ▲통신비 원가 공개 ▲데이터요금제 개선 및 기본 데이터 제공량 확대 ▲알뜰폰 활성화 ▲시민·소비자들의 통신비 심의 참여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또한, 참석자들은 오는 18일부터 진행될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의 법안 심사 회의에서 기본료 폐지 등을 골자로 한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과 단말기 가격 거품 제거 방안 등이 담긴 단말기유통법 개정안의 조속한 처리를 호소할 예정이다.


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