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RA 재생 가능한 오디오테크니카의 '솔리드베이스' 라인 출시

이상훈
입력 2015.11.25 04:21 수정 2015.11.25 04:36
[IT조선 이상훈] 고성능 음향기기 전문 브랜드 ‘오디오테크니카(audio-technica)’가 파워풀한 중저음의 솔리드베이스(Solid Bass) 헤드폰·이어폰 7종을 출시한다.
 
새로 선보이는 솔리드베이스는 힙합·록·일렉트로닉 등 강한 비트의 음악감상에 적합하도록 강력한 중저음으로 튜닝한 모델로, 가청주파수 대역을 넘어서는 고해상도 음원(HRA, High Resolution Audio)을 재생할 수 있다. 특히 이번 모델은 디자인과 소재가 모두 변화됐고, 드라이버와 하우징 설계 등 핵심 기술까지 완전히 체인지됐다.

오디오테크니카가 고해상도 음원 재생이 가능한 솔리드베이스 시리즈를 출시했다.(사진=세기AT)
 
ATH-WS1100iS를 비롯한 ATH-WS770iS, ATH-WS550iS 3종의 헤드폰 모델은 귀를 완전히 덮는 오버헤드 타입으로, 오디오테크니카 헤드폰 중 최대 구경인 53㎜ 드라이버와 높은 자속밀도를 자랑하는 자기회로를 탑재했다. 이로써 한층 강력해진 드라이버 구동력과 하우징 내 탄력적으로 증폭된 공기의 흐름으로 풍부해진 중저음을 높은 해상력으로 즐길 수 있게 됐다.

ATH-WS1100iS(사진=세기AT)
 
ATH-WS770iS(사진=세기AT)

 
특히 가장 상위 모델인 ATH-WS1100iS 헤드폰에는 자체 개발한 드라이버 ‘딥 모션 하이 레졸루션 오디오 드라이버(DEEP MOTION Hi-Res Audio DRIVER)’를 탑재해 HRA를 지원하며 초고해상도 재생력으로 폭발적인 중저음을 재생한다. 

이어패드는 2가지 소재의 쿠션을 조합해 소리의 질감과 함께 착용감도 높였다. 드라이버 가까이에 위치한 ‘어쿠스틱 레이어’에는 단단한 소재를 적용해 귀와 드라이버 사이에 일정한 음향 공간을 만들어 부드러운 질감의 사운드가 느껴질 수 있도록 했다. 귀에 닿는 ‘피팅 레이어’는 부드러운 소재로 편안하고 안정적인 착용감을 제공한다.

ATH-CKS1100iS(사진=세기AT)
 
ATH-CKS1100iS를 비롯한 ATH-CKS990iS, ATH-CKS770iS, ATH-CKS550iS 이어폰 라인에도 솔리드베이스 전용으로 개발된 드라이버가 탑재됐다. 이어폰 라인에서 최상위 모델인 ATH-CKS1100iS에는 2개의 드라이버가 서로 밀고 당기는 힘을 이용해 높은 자력과 구동력을 이끌어 내는 ‘듀얼 페이즈 푸시 풀 드라이버(Dual Phase Push-pull Drivers)가 적용됐다. 이 모델 역시 HRA를 지원한다.
 
솔리드베이스는 상위 두 모델(ATH-WS1100iS 및 ATH-CKS1100iS)에 처음으로 분리형 케이블을 채용했다. 추후 단선의 문제가 생길 경우에도 케이블을 바꿔 사용할 수 있어 제품을 더욱 오래 사용할 수 있다. 내구성이 강하고 사운드 전달력이 우수한 케이블을 사용했으며, 마이크가 포함된 컨트롤러를 탑재해 스마트폰과 같은 모바일 기기와의 호환성도 높였다. 

 


이상훈 기자 hifidelity@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