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노그리드, 오렌지테크와 총판계약 체결…금융 클라우드 시장 공략

유진상 기자
입력 2015.12.07 18:04 수정 2015.12.07 18:13

[IT조선 유진상] 이노그리드(대표 조호견)가 오렌지테크와 자사의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솔루션(IaaS) ‘클라우드잇(Cloudit)’의 총판 계약을 체결하고 금융 클라우드 시장을 본격적으로 공략할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오렌지테크는 SW와 HW솔루션, 보안컨설팅을 기반으로 성장하고 있는 업체로 금융보안과 공공시장, 기업시장에 특화된 IT인프라 통합 구축 작업을 진행 중이다. 특히 14년이라는 시간 동안 다양한 분야별 구축경험과 2000여 개의 고객사를 확보했다. 또 분야별 공인 자격을 갖춘 전문가 그룹을 구성하고 있어 기업 내 클라우드 구축 시 IT 자산관리 및 컨설팅까지 세심한 지원이 가능하다는 것이 이노그리드 측의 설명이다.

조호견 이노그리드 대표는 “다양한 솔루션 구축 경험과 공공 분야의 IT 인프라 통합 구축 노하우를 바탕으로 기업 프라이빗 클라우드 구축은 물론 금융분야 진출까지 오렌지테크의 확고한 전문분야에 협력과 기술지원 등을 아낌없이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노그리드는 국산 클라우드 보급 및 생태계 구축을 위해 빅데이터(그루터), IoT(달리웍스), 핀테크(스마트이노베이션), 보안(펜타시큐리티시스템) 등과 제휴 및 투자를 넓혀 나가고 있으며, 클라우드 솔루션의 보급 및 활성화를 위해 공공·금융 분야는 오렌지테크, 헬스케어 분야는 티플러스와 지역 공공·산업단지는 대전의 솔리드이엔지 등으로 지속 확장해 나가고 있다.










유진상 기자 jinsang@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